콘텐츠바로가기

[경찰팀 리포트] 경찰차 들이받고 도주하는 마약상 검거… "손등 부러진 줄도 몰랐죠"

입력 2017-10-13 18:41:24 | 수정 2017-10-27 18:09:16 | 지면정보 2017-10-14 A2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경찰팀 리포트
현장의 숨은 영웅

김현 대구 달성경찰서 경사
기사 이미지 보기
사회를 좀먹는 마약을 단속하고 수사하는 일은 고도로 훈련된 인력과 보안 유지가 필수적이다. 마약상들은 대포폰과 대포차를 사용하는 등 신분을 절대 노출하지 않는다. 점조직으로 은밀히 거래되다 보니 관련 첩보 입수도 쉽지 않다. 경찰청과 전국의 각 지방경찰청에서 별도 조직(마약전담수사대)을 설치, 운영하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일선 경찰서에서 마약상을 검거하는 사례는 극히 드물다. 대구 달성경찰서 수사과 형사2팀 소속 김현 경사(39·사진)의 활약상이 빛나는 이유다.

김 경사는 지난 3월 우연찮게 마약 거래와 관련한 귀중한 단서 하나를 잡았다. 국내에서 암약하는 한 마약 공급책을 검거할 수 있는 정보였다. 김 경사는 기자에게 “기회는 단 한 번뿐이었다”며 “만약 실패하면 그쪽 세계에 소문이 퍼져 모든 노력이 수포로 돌아갈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 경사는 구매자로 위장해 이들을 유인하기로 했다. 여경 1명을 포함해 5명이 팀을 꾸렸다. 지난 4월10일 오후 5시 약속 장소인 달성군 현풍면의 한 식당에 도착했다. 김 경사는 “만나기 한 시간 전부터 잠복했는데 사전 약속과 달리 두 명 중 한 명만 식당으로 들어와 당황했다”며 “현장에서 일시에 덮친다는 당초 계획을 접고 팀원을 나눠 양동작전을 폈다”고 말했다.

식당에 들어온 용의자는 손쉽게 체포했다. 그러나 차 안에서 대기하던 일당은 동료가 붙잡히자 곧바로 시동을 걸었다. 김 경사팀 차량이 재빨리 도주로를 막아섰다. 그러자 범인은 그대로 차량을 들이받고 자신의 차에서 내려 달아났다. 김 경사도 뒤를 쫓았다. 탈주극은 곧 막을 내렸다. 김 경사는 격투 끝에 그의 손목에 수갑을 채웠다. 갖고 있던 마약 봉지도 증거물로 압수했다. 김 경사는 “피의자가 호흡 곤란을 호소해 119를 불렀는데 마침 팔이 아파 구급요원에게 보여주니 오른손 손등이 부러졌다고 했다”며 “쫓아갈 때는 아픈 줄도 몰랐다”고 했다.

김 경사는 형사로 일하는 게 힘들고 스트레스가 많지만 그만큼 보람도 크다고 자부했다. 김 경사는 “최근 대구 전역에서 일어난 연쇄 차량 절도 사건도 우리 팀에서 해결했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불안에 떨지 않고 마음 편히 지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현진 기자 apple@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