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경찰 "이영학, 성욕 해소위해 범행"

입력 2017-10-13 18:33:53 | 수정 2017-10-13 22:20:03 | 지면정보 2017-10-14 A27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엄마 죽었으니 엄마역할 필요
딸에게 시켜 피해자 집으로 유인"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의 범행 동기는 성적 욕구 해소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13일 이영학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하면서 이 같은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영학은 지난달 30일 낮 12시20분께 딸을 통해 A양(14)을 서울 망우동 자신의 집으로 유인해 다음날 살해한 뒤 시신을 강원의 한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영학이 ‘성적 욕구를 해소할 목적으로 범행했다’고 진술했다”며 “초등학교 때 집에 놀러 왔던 딸 친구를 지목해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고 말했다. A양을 지목한 이유에 대해서는 “딸에게 ‘엄마가 죽었으니 엄마 역할이 필요하다. A양이 착하고 예쁘니 데리고 오라’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영학에게서는 사이코패스(반사회성 인격장애) 성향도 발견됐다. 이영학은 딸과 사전에 A양 유인을 계획했다. 범행 전날 수면제를 탄 음료수를 냉장고에 준비하고, A양이 집으로 찾아오면 딸이 이를 직접 건네도록 시켰다. 다음날 집을 찾아온 A양이 수면제를 먹고 잠들자 딸을 집에서 내보낸 뒤 A양을 추행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