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부일영화상' 김희원, 남우조연상 수상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입력 2017-10-13 19:23:00 | 수정 2017-10-13 19:2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김희원 / 사진제공=세번걸이엔터테인먼트

배우 김희원이 부일영화상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김희원은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개최된 제26회 부일영화상에서 남우조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날 김희원은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이하 불한당)으로 남우조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고, 수상의 영예까지 안았다. 수상 후 이어진 환호 소리에 MC 이인혜가 “축하하러 많은 분들이 와주신 것 같다”고 하자 김희원은 “제가 사람 좀 풀었다”며 긴장할 수 있는 자리에서도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이어 김희원은 “‘불한당’이라는 영화가 저한테는 참 좋은 경험을 하게 해준 것 같다. 극장에서 막이 다 내렸는데 관객 분들이 대관을 해서 끝까지 봐주시는 참 놀라운 경험도 했었다”며 “연기를 저 혼자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많은 스태프 분들이 연기를 만들어주신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김희원을 비롯해 부일영화상 남우조연상 후보에는 ‘밀정’의 엄태구, ‘아수라’의 주지훈, ‘더 킹’의 류준열, ‘해빙’의 김대명이 올랐다.

‘불한당’에서 김희원은 재호(설경구)의 왼팔 병갑 역으로 활약했다. 악역이지만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로 반전 매력 또한 뽐낸 바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