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문희, 제11회 아시아 태평양 스크린 어워드 여우주연상 후보

입력 2017-10-13 20:50:00 | 수정 2017-10-13 20:5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나문희/출처=아시아 태평양 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배우 나문희가 영화’아이 캔 스피크'(감독 김현석)로 제11회 아시아 태평양 스크린 어워드(이하 아태영화제)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나문희는 영화 ‘아이 캔 스피크’에서 민원 건수만 8천 건에 이르는 구청의 블랙리스트 1호 할머니 옥분 역을 연기했다. 유쾌한 모습은 물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옥분의 아픔을 표현해 내 호평을 받고 있다.

이처럼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 나문희가 오는 11월 23일 호주 퀸즐랜드 주 브리즈번에서 개최되는 제11회 아태영화제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아태영화제는 호주 퀸즐랜드주가 주관하고 CNN 인터내셔널, 유네스코와 함께 개최하는 영화제다. 2007년부터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영화를 세계에 소개하고 있으며 한국 영화에서는 ‘범죄와의 전쟁:나쁜 놈들 전성시대’의 최민식과 ‘광해, 왕이 된 남자’의 이병헌,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의 정재영이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로는 ‘마더’의 김혜자가 있으며 ‘피에타’의 조민수와 ‘죽여주는 여자’의 윤여정은 심사위원 상을 수상했다. 2009년 ‘마더’의 김혜자에 이어 나문희가 제11회 아태영화제의 여우주연상을 수상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