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팬텀싱어2' 윤상, 첫 경연팀에 "힘 조절 아쉽다...음악 참 어려워"

입력 2017-10-13 21:50:00 | 수정 2017-10-13 21:5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JTBC ‘팬텀싱어2’ 방송 화면 캡처

JTBC ‘팬텀싱어2’의 참가자 안세권, 배두훈, 박강현, 임정모 네 명이 ‘가을의 전설’이라는 이름의 팀으로 무대에 올랐다.

13일 방송된 ‘팬텀싱어2’에서 ‘가을의 전설’팀은 영화 ‘트와일라잇’ OST ‘어 따우선드 이얼스(a thousand years)’를 경연 가창곡으로 선정했다. 경연을 앞둔 멤버들은 공식 연습 외적으로 만나 연습을 하는 열정을 보였다.

그러나 이어지는 본 공연 리허설에서 ‘가을의 전설’팀은 절망에 빠지고 말았다. ‘팬텀싱어2’의 음악감독이 ‘감정 전달과 하모니가 없다’고 평을 한 것. 이어 박강현은 “‘이 곡이 어렵구나’ 생각했다. ‘조금만 틀리면 바로 불협이 되는구나’ 생각하고 심기열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잠시 후 무대를 마친 후 심사위원 윤상은 “첫 무대 잘 들었다. 나는 ‘이 노래가 스케일이 큰 곡이 아닌데 과연 넷이 잘 할까’ 걱정했다”며 “하지만 정서적으로 한 곡으로 묶었다. 다만 힘 조절에 있어 아쉽다. 각자 감정을 표현할 때는 문제 가 없었지만 후렴구에서 ‘가창자들이 서로의 소리를 듣고 있는 것인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평했다.

이어 심사위원 손혜수는 “이 팀은 뮤지컬 배우 세 명과 성악가 한 명이 만난 팀이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하모니가 궁금했다. 도입부에서 두훈과 정모의 앙상블, 그리고 마지막 부분에서 네 명의 웅장함이 좋았다. 그러나 내가 기대한 것은 세훈이 테너로서 세 명과 다른 색으로 한 번 보여줬다면 진정한 의미의 크로스 오버가 강조 됐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잠시 후 윤상은 심사평에 아쉬운 기색을 감추지 못한 ‘가을의 전설’ 팀이 무대에서 퇴장하자 “음악이 참 어렵고 희한하다. 한 가지 요소로 되는 게 아니니까”라고 말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