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백년손님' 팽현숙 "각자 살자" VS 최양락 "용돈은 줘"

입력 2017-10-13 00:18:00 | 수정 2017-10-13 00:18: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SBS ‘자기야-백년손님’ 의 방송 화면 캡쳐

SBS ‘자기야-백년손님’의 팽현숙과 최양락 부부가 농촌 활동 중 부부 싸움을 벌였다.

12일 방송된 ‘자기야-백년손님’에서 팽현숙과 최양락은 각자 농촌 생활과 도시 생활을 선호하며 다툼을 벌였다. 계속되는 최양락의 투덜거림에 화가 난 팽현숙은 “각자 알아서 벌어서 먹고 살자”고 말했다. 이에 최양락은 “용돈은 보내줘야지”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팽현숙은 어이없어 하며 “나한테 기대지 마라”며 “돈도 한 푼도 없는 주제에 무슨 서울에 살려고 하냐”고 더욱 나무랐다. 결국 최양락은 “잔소리 좀 하지 말라”며 방을 나섰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