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병원선' 하지원, 마약 밀매 조직에 끌려가…목숨 건 수술 시작할까

입력 2017-10-13 08:21:00 | 수정 2017-10-13 08:2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MBC ‘병원선’ 하지원 / 사진=방송 캡처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의 하지원이 마약밀매조직 보스의 수술에 반 강제로 끌려갔다.

지난 12일 방송된 병원선에서는 송은재(하지원)이 곽현(강민혁)과 함께 마약밀매조직의 보스를 수술하게 됐다.

송은재의 주도 하에 오랜만에 즐거운 회식 자리를 하게 된 병원선 식구들. 하지만 이내 조직 간의 싸움으로 보스가 다쳤다며 찾아온 조직원들로 인해 순식간에 병원선이 점령당했다.

조직원들은병원선에 터진 맹장도 함부로 꼬매고 잘린 팔도 붙이는 괴물 같은 의사가 있다며 은재를 찾아갔고니가 그렇게 대단한 외과 의사라며? 가서 수술 좀 해라고 말했다. 그 순간 곽현이 보조를 자원하면서 수술 도구를 쓸어담은 두 사람이 총격전 현장으로 함께 향했다.

방송 말미 장소에 도착한 송은재와 곽현이 처참하게 널브러진 사체를 발견하고 충격과 공포를 감출 수 없는 모습이 보여져 긴장감을 더했다.

송은재는 수술에 필요한 간단한 도구만 가지고 총격전 현장으로 향한 상태. 이에 출혈이 심각한 조직 보스를 상대로 어떤 수술을 펼칠지 시선이 집중된다.

뿐만 아니라 서로를 향한 마음을 표현하지 못한 채 오로지수술 콤비로만 활약해온현은재커플이 목숨이 걸린 절체절명의 상황을 함께하게 되면서 이들의 관계에도 진전이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병원선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MBC에서 방영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