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알쓸신잡2', '삼시세끼 바다목장편' 후속 편성...27일 첫 방송

입력 2017-10-13 08:44:00 | 수정 2017-10-13 08:44: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상단(좌측부터) 유희열, 유시민, 황교익·하단(좌측부터) 유현준, 장동선 / 사진제공=tvN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가 시즌2로 돌아온다.

tvN은 13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삼시세끼 바다목장편’ 후속으로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2(이하 ‘알쓸신잡2’)이 방송된다”고 밝혔다.

‘알쓸신잡2’에는 시즌1에 이어 유희열이 진행을 맡았으며 작가 유시민,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수다 여행’을 떠난다. 여기에 건축가 유현준, 과학으로 대중과 소통하는 박사 장동선이 새롭게 투입된다.

유현준은 건축 설계를 전공해 각종 건축상을 수상한 건축가다. 국내의 다양한 명소와 유적을 방문하는 ‘알쓸신잡2’의 여정 동안 장소에 얽힌 숨겨진 건축 이야기를 전한다. 독일 ‘막스플랑크 연구소’ 박사 출신인 장동선은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뇌인지과학’ 전문가다. 이번 여행에서 사람들에게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과학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풀어내 전문가들과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유시민, 황교익, 유현준, 장동선 등 네 명의 출연진은 서로 전혀 다른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전문가들이지만 시즌 1에 이어 분야를 막론한 다양한 주제에 대해 쉴틈 없는 대화와 토론을 펼친다.

출연진은 첫 만남부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끊임없이 대화했다는 전언이다. 13일에는 이들의 첫 미팅 대화를 담은 ‘알쓸신잡2’의 첫 티저 영상도 공개된다.

‘알쓸신잡2’ 제작진은 “지난 시즌에서 못다한 이야기가 많다. 정치, 경제,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전문가의 생각을 엿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 ‘알쓸신잡’이라고 생각한다. 예능 프로그램으로서 재미는 물론 잡학을 알아가는 즐거움 또한 시청자들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흥미로운 이야기를 준비하겠다”라고 밝혔다.

‘알쓸신잡2’는 오는 27일 오후 9시 50분에 tvN에서 처음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