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영학 검찰 송치 "약에 취해 제정신 아냐…아내 죽음의 진실 밝혀달라"

입력 2017-10-13 09:03:46 | 수정 2017-10-13 10:46: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어금니 아빠' 이영학 /사진=이영학 SNS기사 이미지 보기

'어금니 아빠' 이영학 /사진=이영학 SNS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은 성적 욕구를 해소하기 위해 딸 친구를 범행 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서울 중랑경찰서는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면서 브리핑을 열어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영학은 초등학교 때 집에 놀러온 딸 친구인 피해자를 범행 대상으로 선정해 성적 욕구를 해소할 목적으로 범행했다.

이날 이영학은 호송차에 오르면서 살해 동기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제가 아내가 죽은 후 약에 취해 있었고 한동안 제정신이 아니었다"고 주장하며 "일단 사죄드리고 천천히 그 죄를 달게 받겠다.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이영학은 검찰에 도착해서도 "제가 아직, 이제 정신이 들기 때문에 천천히 벌 받으면서 많은 분에게 사죄드리면서 다 이야기 하겠다"라며 피해자에 대한 질문에 "어제도 기도했고 내가 대신 지옥에 불타겠다"라고 말했다.

또 "한 가지 부탁이 있다"라며 "제 아내의 죽음, 자살에 대해 진실을 좀 밝혀달라"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