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YG전자’ 티저 2탄 공개...이종석 YG 디스+박봄 출연 언급 화제

입력 2017-10-13 09:52:00 | 수정 2017-10-13 09:5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연예팀] 셀프 저격이 충만한 ‘YG전자’ 2차 티저가 공개됐다.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는 13일 신예능 리얼리티 시트콤 ‘YG전자’의 2차 예고 영상을 선보였다.

‘YG전자’는 ‘YG 전략자료실’의 약자로, YG 내부에서 실제 일어나는 일을 각색한 리얼리티 시트콤. 지난 1차 예고 영상에서 양현석 회장을 비롯해 소속 아티스트들이 대거 등장해 뜨거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날 공개된 2차 예고 영상에는 에픽하이, 오상진이 새롭게 가세했다. 에픽하이는 “1차 예고편에는 우리가 없다”며 관심에서 벗어난 아쉬움을 내비친다. 하지만 돌연 이종석의 SNS 사건을 언급하더니 지난해 해체된 2NE1이 보고 싶다는 등 YG 민낯 공개에 적극 동참한다.

이어진 영상에서 양현석 회장은 “조만간 한 번 만날게”라고 했고, 막바로 에픽하이가 “박봄이 나온다고?”라며 놀라는 표정을 담아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 ‘YG 소속 배우’ 수식어를 달고 인터뷰에 응한 오상진은 일에 대한 의욕을 보이지만 “오상진이 YG야?”라는 승리의 모습이 나와 웃음을 유발한다.

앞서 YG 내부고발자를 자처했던 이재진은 이번에도 “이야기할 것이 엄청 많은데 방법을 찾고 있다. 한 방에 보내 버리려고 한다”는 시한폭탄 발언으로, 저격 대상에 대한 궁금증까지 높이고 있다.

영상 말미에 ‘본 게시물은 기획사의 요청으로 삭제되었습니다’라는 글귀처럼, 민감했던 YG 이슈가 소속 아티스트들의 입을 통해 직접 언급됐다. 각종 논란에 정공법을 택한 ‘YG전자’의 과감한 설정 아래 펼쳐질 허심탄회한 이야기들이 기대를 불러 모은다.

한편, 오는 12월 방송 예정인 ‘YG 전자’는 ‘음악의 신’ 시리즈와 ‘방송의 적’의 비주류 감성과 B급 유머를 뛰어넘는 화제작으로 주목받고 있는 박준수 PD가 연출을 맡는다.(사진제공: YG엔터테인먼트)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