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주은 "남편 최민수, 이상민 기자회견장 갔던 이유는…"

입력 2017-10-13 11:12:58 | 수정 2017-10-13 11:12:5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방송인 강주은이 과거 궁금증만 남기고 잊혀진 '남편 최민수, 이상민 기자회견 참석' 사건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MBN '동치미'에서 출연한 강주은은 "남편의 오지랖으로 인해 전 국민에게 궁금증만 남기고 잊혀진 사건이 있다. 나도 그 당시 방송에 나오는 남편의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말문을 열었다.

강주은은 "남편이 이상민 씨 기자회견 자리에 바이크 차림으로 참석을 했다. 그가 있어야 할 자리도, 복장도 아니었다. 남편에게 자초지종을 물었더니 오토바이를 타고 길을 가다가 우연히 아는 기자를 만났고, 이상민 씨의 이혼 소식을 전해 들었다고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일이 있기 전부터 우리 부부는 이상민 씨와 친분이 있었다. 그래서 최민수 씨는 '친한 동생의 일을 직접 들어봐야겠다'라는 생각으로 기자회견 장소로 갔다고 했다. 이유를 물으러 갔다가 동석까지 하게 된 거다"고 전했다.

이에 박수홍은 "나는 이상민 씨가 부탁해서 기자회견에 가신 줄 알았다"고 말했고, 강주은은 "이상민 씨의 초대도 없었다"라고 사이다 발언을 했다.

한편, 강주은은 남편 최민수가 '못 말리는 오지랖'으로 인해 출연료 500원을 받고 영화에 출연했던 사연을 털어놓는다. 최민수가 출연료로 500원을 받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오는 14일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MBN '동치미'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