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윤균상X정혜성, '의문의 일승' 주연 캐스팅 확정(공식)

입력 2017-10-13 11:27:00 | 수정 2017-10-13 11:27: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윤균상, 정혜성 / 사진제공= 뽀빠이엔터테인먼트, FNC엔터테인먼트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이 윤균상과 정혜성을 주연배우로 확정지었다.

SBS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윤균상과 정혜성이 신경수 연출의 ‘의문의 일승’에 주연으로 출연하다”고 밝혔다.

신경수 연출은 ‘뿌리깊은 나무”쓰리 데이즈”육룡이 나르샤’를 완성시켰던 경력이 있다. 드라마의 집필은 ‘학교 2013”오만과 편견’을 썼던 이현주 작가가 맡았다.

신경수 ?눌은 “미스터리한 의문의 오일승 형사는 복잡한 사연으로 인해 실제 나이는 28살이나 마음은 그보다 열 살이나 어린 순수한 소년”이라고 설명하고 “오일승을 상상하면서 소년의 눈망울을 가진 윤균상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윤균상이 연기할, 극도의 순수함과 영리함을 동시에 가진, 어디서도 본 적이 없는 매력적인 형사 오일승이 시청자의 사랑을 독차지 할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한 신경수 연출은 “라이징 스타 정혜성이 연기할 진진영은 아주 진중하고 속 깊은 여경찰”이라면서 “아버지 죽음의 비밀을 밝히기 위해 경찰이 됐지만, 진짜 형사가 되기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하는 오일승 형사를 도우면서 본인도 경찰의 자부심과 소중함을 깨닫게 되는 인물”이라고 설명하고 “발랄한 캐릭터에서 진지한 캐릭터로 변신하는 정혜성의 신선한 도전을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윤균상은 ‘의문의 일승’에서 광역수사대 형사 오일승을 연기한다. 오일승은 뛰어난 수사 실력과 촉을 자랑하지만어떻게 경찰이 됐나 싶을 정도로 단순하면서도 순수한 인물이다. 경찰이지만 경찰 같지 않은 남다른 행동을 하며 지구대도 거치지 않고 광역수사대로 날아온 이력의 소유자다.

정혜성은 극중 광역수사대 홍일점 경위 진진영을 맡는다. 진진영은 팀워크가 생명인 형사팀에서 개인주의적 성향이 강한 인물이다. 야무진 실적 관리로 상위권을 놓친 적 없는 능력자이지만,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승부욕으로 인해 그녀의 파트너 자리는 늘 공석이다. 그러던 어느 날 의문의 형사 오일승이 나타나 그녀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의문의 일승’은 ‘사랑의 온도’ 후속으로 오는 11월 말 SBS에서 처음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