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침묵' 감독 "이하늬 매력 유감없이 발견할 수 있을 것"

입력 2017-10-13 11:55:00 | 수정 2017-10-13 11:5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이하늬/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침묵’에서 이하늬가 임태산의 약혼녀이자 사건의 발단이 되는 유명 가수 유나로 돌아온다.

‘침묵’은 약혼녀가 살해당하고 그 용의자로 자신의 딸이 지목되자 딸을 무죄로 만들기 위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사건을 쫓는 남자 임태산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 ‘타짜-신의 손’에서 우사장 역을 맡아 속을 알 수 없는 팜므파탈 매력으로 관객들을 매료시킨 데 이어 ‘조작된 도시’에서 반전을 지닌 독특한 사무장 역으로 개성 강한 연기를 보여준 배우 이하늬. 여기에 드라마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에서 장녹수로 분해 이하늬표 장녹수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깊은 인상을 남긴 이하늬가 ‘침묵’의 유나 역으로 극을 풍성하게 채울 예정이다.

극 중 태산그룹 임태산의 약혼녀이자 인기 가수 유나를 맡은 이하늬는 의문의 죽음을 맞으며 사건의 발단이 되는 인물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 넣는다. 이하늬는 인기 가수의 매력적인 모습부터 다정한 연인의 모습은 물론 임태산의 하나뿐인 딸 임미라와의 미묘한 신경전까지 캐릭터의 다채로운 면모를 특유의 매력과 깊어진 연기력으로 표현했다.

“유나를 만난 건 굉장한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캐릭터의 깊이를 만들어내는 것에 집중했고 유나의 색깔을 오롯이 만들고 싶었다”라고 전하며 캐릭터를 깊이 있게 표현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은 이하늬는 유나에 완벽하게 녹아든 성숙한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정지우 감독은 “영화 ‘침묵’을 통해 이하늬라는 배우의 매력을 유감없이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으며 첫 연기 호흡을 맞춘 최민식은 “이하늬는 감각이 아주 출중하다. 너무나 훌륭한 연기를 보여주었다“고 말해 이하늬의 새로운 변신을 기대하게 한다.

‘침묵’은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