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2회 BIFF] 박성웅, 윤승아에 폭풍 매너 "머리 헝클어지면 김무열에 혼나"

입력 2017-10-13 14:10:54 | 수정 2017-10-13 14:35:1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박성웅이 윤승아에게 남다른 매너를 선보였다.

13일 부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야외무대인사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영화 '메소드'의 방은진 감독, 배우 박성웅, 윤승아, 오승훈이 참석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첫 인사 중 윤승아의 마이크가 높아 힘들어하자 박성웅은 직접 마이크 높이를 조정해줬다. 또 윤승아의 헝클어진 머리를 정리해주며 "잘 못나오면 김무열한테 혼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박성웅은 '메소드'에 참여한 이유에 대해 "'맨투맨' 방송 중에 연락이 왔다. 대본을 받았을 때 도전이라는 생각이 떠올랐다. 너무 하고 싶었다. 방 감독님과 한 두달 동안 열심히 찍었다"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보기

'메소드'는 배우 재하(박성웅 분)와 스타 영우(오승훈 분)가 최고의 무대를 위해 서로에게 빠져들면서 시작된 완벽, 그 이상의 스캔들을 담는다. 부산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인 뒤 오는 11월 2일 개봉할 예정이다.

한편 어제(12일) 개막한 부산국제영화제는 21일까지 부산시 일대에서 개최된다. 75개국에서 298편의 작품이 초청됐으며, 5개 극장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된다.

부산=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