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월호 보고시점 조작 의혹, 2기 특조위 구성해 진상규명해야"

입력 2017-10-13 15:12:44 | 수정 2017-10-13 16:37:4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13일 청와대가 전날 발표한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세월호 사고 보고시점 조작 의혹과 관련해 2기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진상을 규명해야한다고 촉구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완주 민주당 의원은 이날 해양수산부 국정감사에서 "어제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보고 관련 문건을 조작하고 국가위기관리기본지침을 불법변경했다는 내용이 밝혀졌다"며 "이제 세월호 7시간이 아니라 7시간30분에 대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1기 세월호 특조위 활동 과정에서 박근혜 정부 청와대와 당시 여당측 인사들의 방해가 있었다는 문건과 의혹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어제 동료 의원이 밝힌 바에 따르면 2015년10~11월 대통령 비서실장이 세월호 사고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행적에 관한 지시가 유독 많았다는 문건이 발견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세월호 특조위가 박 전 대통령의 7시간 행적에 대한 조사를 하려 하자 여당추천 특조위원들과 협의해 대응하라는 지시가 있었다"며 "그래도 특조위가 7시간 조사를 포기하지 않자 이를 월권이라고 규정해 청와대에 'VIP 행적 조사는 정치적 중립의무 위반'이라는 공동대응을 청와대에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2기 세월호 특조위 활동 출범 필요성에 대해 언급하며 해수부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그는 "해수부는 1기 특조위 때 국민들이 바라지 않는 방향으로 (활동)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2기 세월호 특조위가 활동하게 된다면 해수부는 적극적으로 협조해서 진실이 발견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역시 세월호 사고 보고시점 조작 의혹과 관련해 2기 특조위 구성해 진상규명을 해야한다고 밝혔다. 양순필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세월호 사고 보고 시점 조작을 둘러싸고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적폐청산 대 정치공작으로 정쟁을 벌이는 것은 사건의 진실을 밝히는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지금 국회가 해야 할 일은 특별법을 제정해 세월호 2기 특별조사위원회 구성해서 철저히 진상을 규명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양 대변인은 "세월호 1기 특조위는 박근혜 정권의 온갖 방해 공작으로 활동기간과 조사대상에 한계가 많아 제대로 된 진상규명을 하지 못했다"며 "세월호 특별법 제정과 2기 특조위 구성을 통한 진상규명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세월호 7시간에 대한 철저한 조사는 이 시간에 박근혜 대통령이 어디에서 무엇을 했느냐는 개인사를 밝히기 위한 게 아니라 수많은 국민들이 생사의 갈림길에 선 절체절명의 골든타임에 국가와 국정 최고 책임자는 어디에서 무엇을 해야 하는가를 밝혀 다시는 이런 참사가 되풀이 되지 않게 하기 위한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