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인 유학생, 英 유명 절벽서 점프샷 찍다 추락사

입력 2017-10-14 09:40:00 | 수정 2017-10-14 09:4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인 유학생이 영국 유명 관광명소인 '세븐 시스터스'(Seven Sisters)에서 기념사진을 찍던 중 추락해 사망했다.

12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영국서 어학연수 중이던 김모(23)씨가 지난 6월22일 홀로 남부 이스트서식스 카운티에 있는 세븐 시스터스로 여행하던 중 다른 한국인 관광객 최모씨에게 사진 촬영을 부탁했고, 공중으로 점프하는 포즈를 취하다 발을 헛디뎌 60m 아래로 추락해 사망했다.

최씨는 "모르는 여성이 사진 촬영을 부탁했고 사진을 찍던 중 그녀가 절벽 아래로 떨어졌다"고 말했다.

최씨의 신고로 출동한 구조대는 절벽에서 시신을 발견했고 부검의는 사고사로 결론 내렸다.

현지 경찰 관계자는 “A양의 휴대전화에 절벽 근처에서 찍은 사진 6장이 담겨 있었고, 절벽 끝에서 공중으로 점프하는 사진도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세븐 시스터스는 긴 해안절벽으로 유명하지만 불안정한 지반으로 비슷한 사고가 종종 일어나 주변에 위험을 알리는 경고 표지판이 설치돼 있다. 하지만 관광객을 위한 외국어 표지판은 없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