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지원 "국민의당은 국민의당…신중해야 한다"

입력 2017-10-15 10:34:00 | 수정 2017-10-15 10:34: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15일 타당과의 연정 및 원내교섭단체 합동 구성안 제의에 대해 "국민의당의 국민의당"이라며 부정적인 견해를 내비쳤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붕괴 직전의 바른정당 자강파와 국민의당이 원내교섭단체를 합동을 구성하자는 제안을 자강파 일부에서 우리당에 제안했고 우리당 일부에서도 검토 가능성을 시사했다는 보도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의당은 국민의당"이라며 "정당은 정체성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중도개혁 성향을 강조해온 국민의당과 개혁보수 노선을 걸어온 바른정당의 원내교섭단체 합동 구성은 사실상 어렵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박 전 대표는 이어 당내외에도 경고의 목소리를 냈다. 그는 "안 그래도 어려운 당"이라며 "당내외에서 신중한 태도를 보이자"고 촉구했다.

앞서 정치권에 따르면 바른정당 내 자강파 의원들과 국민의당 일부 의원들 사이에서 특별교섭단체 구성에 대한 논의가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특별교섭단체는 복수 정당이 하나의 원내교섭단체를 공동으로 구성하는 것을 의미한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