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VR·AR용 OLED 디스플레이 출원 증가…LG·삼성이 주도

입력 2017-10-15 13:35:58 | 수정 2017-10-15 13:35:5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최근 4차산업 혁명 기술인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기기에 올레드(OLED) 디스플레이 탑재가 늘면서 관련 특허 출원도 증가하는 추세다.

15일 특허청에 따르면 가상·증강현실용 OLED디스플레이의 출원은 2014년 240건에서 2015년 263건, 지난해 439건 등으로 최근 3년 사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OLED 디스플레이는 형광성 유기 화합물에 전류가 흐르면 빛을 내는 자체발광현상을 이용해 만든 디스플레이다. 액정(LCD) 디스플레이에 비해 응답 속도가 빠르고 풍부한 색감과 높은 명암비 구현이 가능하기 때문에 현실감 있고 생동감 있는 영상을 만들어낸다.

특허의 출원인별 현황(2007~2016년)을 보면 대기업이 774건(60%)으로 가장 많고 외국인 237건(18%), 중견·중소기업 142건(11%), 대학·연구기관 72건(6%), 개인 70건(5%)등의 순이었다.

가상·증강현실용 디스플레이 관련 기술은 국내 기업이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원 업체를 보면 전자업계 맞수인 LG전자(465건)와 삼성전자(216건)의 특허 출원이 가장 많았고 마이크로소프트(51건), 삼성디스플레이(29건), SK플래닛(20건), 퀄컴(17건), LG디스플레이(17건) 등이 뒤를 이었다.

응용 분야를 살펴보면 개인용 엔터테인먼트(게임·테마파크·체험관) 426건, 국방(전쟁 시뮬레이션·무기개발·전투기 조종) 169건, 광고 141건, 의료(3차원 시뮬레이션·가상 내시경·모의수술) 131건 등의 순이었다. 가상·증강현실용 OLED디스플레이 기술이 게임과 국방 산업 분야에서 활발히 활용된 것이다.

김종찬 특허청 디스플레이기기심사팀장은 “TV나 휴대폰처럼 개인용 제품 중심으로 발달한 OLED 디스플레이는 뛰어난 영상제공 능력을 기반으로 가상·증강현실 뿐만 아니라 새로운 산업분야로 활용 영역이 넓어질 것”이라며 “OLED디스플레이의 수명 연장과 사용 온도 범위 확대 등 성능 향상 과제를 해결하기 위한 기술과 관련된 출원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