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MB시절 국정원, DJ 국립묘지 안장반대 요청 정황 드러나

입력 2017-10-15 14:11:26 | 수정 2017-10-15 14:11:26
글자축소 글자확대
2009년 9월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직후 대한민국어버이연합 회원들이 국립서울현충원 앞에서 벌인 'DJ 부관참시' 퍼포먼스 배후에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있다는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전담 수사팀은 원세훈 전 원장이 이끌던 국정원 심리전단 소속 요원 A씨가 어버이연합 간부에게 김 전 대통령 현충원 안장 반대 시위에 나서달라고 요청한 정황을 포착했다.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가 확보해 검찰에 넘긴 문건에는 김 전 대통령 추모 열기가 고조돼 국정 운영에 부담이 될 수 있으므로 보수단체를 활용해 추모 열기를 가라앉힐 필요가 있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A씨를 소환해 어버이연합 간부에게 현충원 앞 안장 반대 시위에 나서달라고 요청한 사실이 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어버이연합 회원 100여명은 2009년 9월 현충원 정문 앞에 김 전 대통령의 가묘를 만들어 놓고 곡괭이 등으로 파헤치는 퍼포먼스 시위를 벌였으며, 일부 회원들은 고인을 향해 욕설하는가 하면 김 전 대통령 참배를 온 시민을 폭행하기도 했다.

앞서 마지막 DJ 비서관을 지낸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은 지난 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MB 정부 국정원이 김 대통령 서거 후에 노벨평화상 취소 청원 모의를 했다니 기가 막힐 일"이라며 "박근혜 탄핵보다 더 엄벌을 받아야 할 사람은 MB"라고 규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