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준PO 5차전 열린 사직구장…폭발물 설치 소동

입력 2017-10-15 16:33:45 | 수정 2017-10-15 16:33:4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5차전이 열린 15일 부산 사직구장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을 빚었다.

이날 경기가 시작된 직후인 오후 2시 8분쯤 경북경찰청 112상황실로 “사직야구장 2층 화장실에 폭발물이 설치돼 있다”는 인터넷신고가 접수됐다.

경북경찰청은 부산경찰청으로 신고내용을 전달했고 부산경찰청 소속 경찰특공대와 기동대가 오후 2시20분쯤 사직야구장을 출동했다.

경찰특공대는 폭발물탐지견을 동원해 1~4층 화장실 등 48곳을 수색했고, 폭발물로 추정되는 물질은 나오지 않았다.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경기는 차질없이 진행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