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독고진 이은 인생캐 탄생하나…차승원, '화유기' 주연 확정

입력 2017-10-16 09:56:38 | 수정 2017-10-16 09:56:3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차승원이 tvN ‘화유기’ 주인공으로 출연을 확정했다.

오는 12월 방송될 tvN 새 주말드라마 ‘화유기’(연출 박홍균, 극본 홍정은 홍미란)에 차승원이 주연으로 출연한다.

‘화유기’는 고대소설 서유기를 현대물로 재창조한 로맨틱 판타지퇴마극으로, 퇴폐적인 불한당이자 악동요괴인 손오공과 매력적인 셀럽이자 흰소요괴인 우마왕이 서로 대립하며, 2017년 악귀가 창궐하는 어두운 세상에서 참 빛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 작품이다.

tvN에 따르면 차승원은 ‘우마왕’ 역을 맡았다. 최고의 수트핏을 자랑하고 젠틀한 면모를 지닌 매력적인 캐릭터 우마왕은, 거대한 흰소요괴이자 국내 최대의 엔터테인먼트 회사의 회장으로 성공한 기업인이면서 톱연예인보다 더 인기 있는 업계의 최고 셀럽인 인물. 모든 사람들이 우러러 보고 선망하는 존재가 되었다는 것에 만족하며 살고 있으나 과거 악연인 손오공과 삼장법사인 진선미를 다시 만나게 되면서 기묘한 삼각관계를 펼치게 된다.

특히 차승원은 홍자매 작가와 박홍균 감독의 전작 ‘최고의 사랑’에서 톱배우 독고진 역을 완벽히 소화하며 국민적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던 바, 이번 ‘화유기’에서도 차승원만의 독특한 캐릭터로 최고의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은 “우마왕 캐릭터는 처음부터 차승원을 염두에 두고 만들었으며, 매력적인 스토리와 캐릭터에 차승원도 매료돼 캐스팅이 성사됐다”며 “차승원은 상상 속의 우마왕을 실현해 줄 최고의 배우라 자부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어 “독보적인 비주얼과 타고난 연기력은 물론 전작 ‘최고의 사랑’ 제작진과의 조우로 시너지가 기대되는 차승원이 ‘화유기’만의 매력을 200% 살려줄 것이라 확신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