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투비' 정일훈 "파격적이진 않지만 우리만의 뚜렷한 색깔 있다"

입력 2017-10-16 15:39:39 | 수정 2017-10-16 15:39:3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비투비(BTOB)의 음악이 사랑 받을 수 밖에 없는 이유는 뭘까.

16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비투비의 정규 2집 '브라더액트(Brother Act)' 발매기념 기자회견에서 그 답을 찾을 수 있었다.

타이틀곡 '그리워하다'는 멤버 임현식과 이든이 오랜만에 호흡을 맞춰 탄생했다. 시간이 지났음에도 헤어진 연인을 그리워하는 진솔한 감정을 편안한 멜로디와 절제된 사운드로 덤덤하게 풀어낸 '비투비'표 감성 발라드 곡이다.

순위 차트 기대에 대해 비투비는 "솔직히 순위에는 연연하지 않는다. 저희가 4년이라는 긴 시간을 무명으로 보내기도 했고, 신인의 마음으로 항상 열심히 하자는 생각"이라며 "순위보다는 매 순간 즐겁게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행복함을 드리고 싶다"는 비투비의 목표처럼 이들은 파격적인 이슈는 없지만, 대중과의 공감을 주는 그룹으로 성장하고 있다.

정일훈은 "평소 오래가자는 것을 기본 전제로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음악을 정말 즐기면서 하고 싶은 음악, 하고 싶었던 음악, 할 수 있는 음악을 하자고 항상 이야기를 한다. 6년동안 활동을 하면서 노하우가 생긴 것 같다"면서 "익숙해지는 만큼, 하고 싶은 음악활동, 팬들과의 소통, 관심을 가져주시는 분들께 보답하고자 하는 마음이 더해져 성장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저희는 좀 더 많은 사람들, 다양한 연령층에게 이용될 수 있는 팀이 되는 것이 적절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육성재 역시 "앞으로도 바르고, 오래 가는 건전지 같은 비투비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