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7호실' 도경수 "타투 분장, 매번 그리고 지우느라 피부 아파"

입력 2017-10-16 15:15:37 | 수정 2017-10-16 15:15:37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룹 엑소 디오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엑소 디오 / 사진=최혁 기자


엑소의 디오(도경수)가 영화 '7호실'을 통해 신선한 변신을 했다.

16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7호실'(이용승 감독)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도경수는 극중 '모든 사람들을 만족시키기 위해 노력할 필요는 없다'는 의미심장한 타투를 새긴 알바생 태정 역을 밭았다.

그는 이 설정에 대해 "진짜 타투가 아니라 그리고 지우고 그리느라 목 부분이 아프긴 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이번 작품에서 가장 중점을 둔 것은 외적인 변화"라며 "타투도 하고, 욕도 많이 한다"라고 설명했다.

타투로 새긴 문구에 대해 도경수 본인도 공감하느냐는 질문에 "실제로 '모든 사람들을 만족시킬 순 없다'라고 생각하지만 무대나 연기적으로는 보는 이들의 만족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한다"라고 말했다.

또 도경수는 인생의 행운에 대해 묻자 "꿈 꿨던 이 일을 할 수 있게 된 것"이라며 자신의 직업에 대해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좌우명은 "이 만큼이 있으면 저 만큼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영화 '7호실'은 서울의 망해가는 DVD방 ‘7호실’에 각자 생존이 걸린 비밀을 감추게 된 사장과 청년, 꼬여가는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두 남자의 열혈 생존극이다. 신하균, 도경수 주연. 오는 11월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