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몰타 유명 탐사보도 기자, 차량 폭발 사망…테러 의혹 제기

입력 2017-10-17 08:27:39 | 수정 2017-10-17 08:27: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지중해 섬나라 몰타의 유명 탐사보도 전문 기자가 차량 폭발 사고로 사망했다. 그는 보름 전 "경찰에 협박을 받았다"라고 진술한 바 있어 테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몰타 경찰은 탐사보도 블로그 운영자이자 신문 칼럼니스트인 다프네 카루아나 갈리치아(53)가 16일 오후 3시께(현지시간) 몰타 섬 북부에서 소유 차량을 몰고 이동 중에 차량에서 강력한 폭발이 발생해 숨졌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지 신문 타임스 오브 몰타에 폭발한 차량에서 불에 탄 시신을 확인했으며, 신원이 갈리치아임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4월 사상 최대 규모의 조세회피처 자료인 '파나마 페이퍼스'에 언급된 한 회사의 소유주가 조지프 무스카트 몰타 총리의 부인이라고 폭로한 바 있다.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올 들어 유럽을 뒤흔든 28인 가운데 한 명으로 갈리치아 기자를 포함시키며, 그를 "몰타의 불투명성과 부패에 맞서 싸우는 '1인 위키리크스'"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무스카트 총리는 갈리치아 기자의 사망이 알려진 직후 이번 사건을 "언론의 자유에 대한 야만적 공격"이라고 규정하며, 용의자 색출을 다짐했다.

한편, 무스카트 총리는 갈리치아 기자의 폭로로 정치적 위기에 몰리자 지난 6월 조기 총선을 실시해, 집권 노동당의 압승을 이끌며 재선에 성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