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모닝브리핑] 미국증시, 다우·S&P 사상 최고…한미일 오늘 대북전략 논의

입력 2017-10-18 07:02:27 | 수정 2017-10-18 07:02:2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 다우지수 장중 23,000 뚫었다

간밤 미국 증시는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가 장중 사상 첫 23,000선을 뚫는 등 사상 최고치 경신 흐름을 이어갔다.

1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장중 23,002까지 올랐다가 전날보다 40.48포인트(0.18%) 상승한 22,997.44로 마감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도 1.72포인트(0.07%) 높은 2559.36에 마감하며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나스닥 지수는 0.35포인트(0.01%) 내린 6623.66에 장을 마쳤다.

◆ 미국 Fed 의장 최종후보 5명 확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앙은행(Fed)의 차기 의장 최종후보를 5명으로 확정했다고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 외신이 전했다. 백악관 관계자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에게 올라간 마지막 명단에는 연임을 노리는 옐런 의장을 비롯해 제롬 파월 현 연준 이사와 개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케빈 워시 전 연준 이사, 존 테일러 스탠퍼드대 교수가 올라갔다.

재닛 옐런 미 Fed 의장.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재닛 옐런 미 Fed 의장. (사진=한경DB)


◆ 국회 3개 상임위서 국감…근로시간 단축·최저임금 쟁점

국회는 오늘 환경노동위원회를 비롯해 3개 상임위원회에서 피감기관을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진행한다. 중앙노동위원회와 최저임금위원회 등을 대상으로 한 환노위 국감에서는 근로시간 단축과 최저임금 인상이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외교통일위원회는 주네팔대사관, 주크로아티아대사관 등을 상대로 감사를 진행하고, 국방위원회는 미사일사령부와 육군항공작전사령부를 잇달아 현장점검 한다.

◆ 한미일 외교차관·6자수석 연쇄협의

한미일 3국은 오늘 서울에서 외교차관과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가 참석하는 협의를 잇따라 열고 대북전략을 논의한다. 3국 협의회에서는 북핵·미사일 위협 등과 관련한 현재 상황 평가,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 북핵 및 미사일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3국간 공조 방안, 지역 및 글로벌 협력 방안 등을 둘러싼 폭넓은 논의가 있을 예정이라고 외교부는 전했다.

◆ 낮 기온 20도 밑으로 '뚝'

수요일인 18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고 낮 기온은 20도 밑으로 떨어지겠다고 기상청이 예보했다.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높은 수준이지만, 낮에는 흐린 탓에 기온이 평년보다 2∼3도가량 떨어져 낮 최고기온이 16∼20도에 머물겠다.

김정훈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차장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