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현정, 부산영화제 참석…음주 방송 해프닝 후 첫 공식석상

입력 2017-10-18 09:39:15 | 수정 2017-10-18 14:42:5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고현정이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해 화제를 모은 가운데 최근 그의 음주 방송 해프닝도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고현정은 지난달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서 갑작스럽게 전화연결에 임했다. 영화 홍보 차 출연한 김성경, 최성국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부탁하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고현정은 자기소개 요청에 "저는 미스코리아 출신이다"라며 뜬금없는 말을 했다. 또한 김성경에게 "이성경 최고다"라며 말실수를 하는가 하면 "영화가 잘 되라고 한마디 해달라"는 요청에 "잘 될까요?"라고 답하기도 했다.

이후 '음주 방송'이라는 논란에 휩싸이자 고현정 측은 "잠결에 전화를 받아 경황이 없었다. 계획 없이 전화가 연결돼서 많이 당황했던 것 같다"고 공식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고현정은 지난 1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롯데시네마 센텀시티에서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의 관객과의 대화(GV)에 참석했다. 고현정, 이진욱 주연의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은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 비전 부문에 초청됐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