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채비' 고두심 "나문희 선배와 선의의 경쟁, 기분 좋은 일"

입력 2017-10-18 12:20:01 | 수정 2017-10-18 12:20:01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고두심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고두심 / 사진=최혁 기자


배우 고두심이 올 가을 중년 여배우들과 스크린 경쟁을 펼친다.

18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채비'(감독 조영준)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고두심은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배우 나문희, '희생부활자'의 배우 김해숙 등 중년 여배우들의 스크린 활약에 대해 "기분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 캔 스피크'는 나문희 선배에게 딱 맞는 역할이다. 선배를 염두하고 쓴 작품이라고 들었다. 코믹하면서도 진지한 걸 표현해내는 걸 보고 역시 나문희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며 칭찬했다.

또 "김해숙의 영화는 아직 못봤지만 정말 연기를 잘하는 후배다. 우리 연배의 배우들이 현직에서 밀리지 않고 활동한다는 것 자체가 기분 좋은 일이고, 경쟁자들이 많으면 더 신이 난다"고 덧붙였다.

한편 '채비'는 30년 내공의 프로 말썽쟁이 인규(김성균 분)를 24시간 케어하는 프로 잔소리꾼 엄마 애순(고두심 분)이 이별의 순간을 앞두고 홀로 남을 아들을 위해 특별한 체크 리스트를 채워가는 과정을 그린 휴먼 드라마다. 오는 11월 2일 개봉.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