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中, 당대회서 '시진핑 이론' 담긴 신시대 사회주의 천명

입력 2017-10-18 13:23:51 | 수정 2017-10-18 14:56:14
글자축소 글자확대
시진핑 주석.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시진핑 주석. 한경DB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18일 개막한 제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에서 자신의 국정운영 지침인 치국이정(治國理政·국가통치) 이론이 담긴 새로운 중국 특색 사회주의를 천명했다.

시 주석은 이날 오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당 대회 개막 보고에서 "이번 대회의 주제는 초심과 사명을 잃지 말고 중국 특색사회주의라는 위대한 깃발 아래 전면적인 샤오캉(小康·모든 국민이 편안하고 풍족한 생활을 누림) 사회를 만드는 것"이라며 "새로운 시대의 중국 특색 사회주의라는 위대한 승리를 취하고 중화민족의 위대한 중국몽(中國夢)을 실현하기 위해 끊임없이 분투하자는 내용도 담고 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새 시대의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상을 만들었으며 중국 특색 사회주의 임무는 사회주의 현대화와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이라면서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업의 전체 구도는 5위 1체며 전략은 4개 전면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는 시진핑 사상인 샤오캉 사회 확립·심화개혁·의법치국·종엄치당 등 '4가지 전면' 전략과 경제·정치·문화·사회·생태문명 건설 등 '5위 1체' 국정운영 사상 및 전략이 당헌 개정안에 포함됐음을 의미한다.

시진핑의 '치국이정' 이론 중의 하나인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노선, 이론, 제도, 문화에 대한 '4개 자신감(四個自信)'도 이날 연설에서 언급됐다.

시 주석은 새로운 시대에 사회주의 모순이 인민의 날로 증가하는 좋은 생활에 대한 요구와 불균형적인 발전으로 바뀌었다면서 "새로운 시대의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상은 마르크스 레닌주의, 마오쩌둥 사상, 덩샤오핑 이론, 3개 대표론, 과학발전관의 계승과 발전이며 인민과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실현하는 행동 가이드"라고 언급했다. 그는 "우리 사회의 주요 모순과 변화는 사회주의의 역사 단계라는 점에 변함없다"면서 "우리는 아직 오랫동안 사회주의 초급 단계에 처해있다는 기본 국가 정책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를 위해 2020년부터 2035년까지 샤오캉 사회의 전면적인 기초 아래 사회주의 현대화를 기본적으로 실현하며 2035년부터 21세기 중엽까지 중국을 부강하고 아름다운 사회주의 현대화 강국으로 건설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이는 시 주석이 집권 1기에 제시했던 '양대 100년의 꿈'인 공산당 창당 100주년(2021년)까지 전면적 샤오캉 사회를 실현하고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100주년(2049년)까지 부강한 사회주의 현대화 국가를 실현하겠다는 목표를 집권 2기를 맞이해 세분화해 제시한 개념이다.

시 주석은 반부패와 개혁·개방을 집권 2기에도 이어나가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그는 "전면적으로 종엄치당(從嚴治黨·엄격한 당 관리)을 견지해야 한다"면서 "당헌을 근본 원칙으로 삼아 당내 환경을 정화하고 각종 부정 풍조를 바로 잡아 부패를 척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경제 건설은 위대한 성과를 거뒀다"면서 "경제는 중고속 성장을 유지해 세계 주요국 중 선두에 섰으며 공급측 구조개혁을 깊이 있게 추진해 경제 구조가 부단히 좋아졌다"고 자평했다.

아울러 "강군 건설과 관련해 2020년에 기계화 및 정보화에 중대한 진전을 만들고 2035년까지 국방과 군대 현대화를 기본적으로 실현해 21세기 중엽까지 세계 일류 군대로 만들겠다"면서 "중국 특색 대국 외교는 신형 국제 관계를 구축하고 인류 운명 공동체를 추진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대만 문제에 대해선 "대만 문제를 해결하고 중국 완전 통일을 실현하는 것은 인민의 공통된 바람"이라면서 평화 통일과 일국양제 방식을 견지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