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손나은 테러 협박범, 또 폭발물 허위 신고…모두 동일 인물

입력 2017-10-19 16:36:52 | 수정 2017-10-19 16:36:52
글자축소 글자확대
손나은 테러 협박범
손나은 테러 협박범기사 이미지 보기

손나은 테러 협박범


걸그룹 에이핑크 손나은이 또 테러 위협을 받았다.

손나은은 19일 동국대 서울캠퍼스 본관 로터스홀에서 열리는 '동국사랑 111캠페인 1천구좌 돌파 기념, 연예인 동문 기부약정식 및 홍보대사 위촉식'에 참여했다.

그러나 행사를 앞두고 오후 2시께 경찰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출동해 조사에 나섰고, 허위 신고로 밝혀지며 예정된 행사가 진행됐다.

이번 폭발물 협박 역시 과거 손나은이 참석하는 행사마다 테러 협박을 했던 인물과 동일한 것으로 밝혀졌다.

손나은의 소속사 플랜에이 측은 “현재 상습 협박범은 해외 거주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며 “신상까지 모두 파악된 상황이며, 현재 인터폴도 나서 해당 인물을 검거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6월 이 협박범은 강남경찰서로 전화를 걸어 "에이핑크를 죽이겠다"고 협박했으며 같은달 말 "쇼케이스 장소에 폭탄을 설치했다"고 소속사로 전화했다.

또한 에이핑크의 컴백 무대가 펼쳐질 KBS에 폭발물을 설치했다고 또 다시 협박했고 경찰은 관람객 150명을 대비시킨 뒤 현장 조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모두 허위신고로 밝혀졌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