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와이스, 일본 첫 싱글 앨범 9만 4957장 판매고

입력 2017-10-19 16:48:21 | 수정 2017-10-19 16:48:2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트와이스가 일본 첫 오리지널 싱글로 한국 걸그룹 중 발매 당일 역대 최다 판매량을 달성하며 일본에서 새 역사를 써내려 가고 있다.

트와이스는 18일 일본에서 공개한 첫 오리지널 싱글 음반 'One More Time'으로 9만 4957장의 판매고를 기록, 발매 당일인 17일 기준 오리콘 데일리 싱글 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특히 이 수치는 일본에 진출한 한국 걸그룹 중 싱글 발매 당일 역대 최다 판매 기록. 이와 함께 음반 초도량도 30만장에 육박하면서 현지에서 트와이스의 뜨거운 인기를 다시금 입증했다.

이같은 추세라면 한국 걸그룹이 일본서 발매한 싱글 초동 신기록 달성도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예상된다. 그야말로 일본에서 역대급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며 새 역사를 쓰고 있는 트와이스다.

아울러 싱글 음반 'One More Time'은 아이튠즈 종합 앨범차트에서도 홍콩,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파나마, 필리핀, 싱가포르, 타이완, 태국, 배트남, 스리랑카 등 10개 지역 1위에 올라 폭넓은 인기를 과시했다.

앞서 13일 선공개된 음원 'One More Time'도 현지 라인뮤직 실시간 차트 정상에 이어 위클리 차트에서도 1위에 올랐다. 그런가하면 18일 0시 공개된 또다른 음원 'LUV ME' 역시 이 차트 1위에 올라 인기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앞서 트와이스는 6월 28일 일본 데뷔 베스트앨범 '#TWICE'로 오리콘 데일리 앨범차트 2위 진입 후 공개 닷새만에 '역주행' 신화로 1위에 오른 뒤 사흘연속 정상 고수, 6월 월간차트 2위에 올랐고, 데뷔 앨범임에도 27만 장의 판매고를 돌파해 일본 레코드협회로부터 플래티넘 음반으로 인정 받는 등 눈부신 성과를 거뒀다.

특히 국내 아티스트로는 올해 유일하게 앨범 부문에서 플래티넘에 등극, 현지에 K팝의 열기를 재점화 한 것으로 평가받으며 아시아 최고 걸그룹으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이같은 인기 덕분에 트와이스가 일본서 처음 선보이는 오리지널 싱글에 팬들의 관심이 집중됐는데, 음반이 공개되자마자 일본 진출 한국 걸그룹 중 발매 당일 최다 판매량의 신기록으로 오리콘 데일리 싱글차트 정상에 오르면서 기대를 결과로 증명했다.

한편 트와이스는 국내에서는 30일 오후 6시 정규 1집 '트와이스타그램(Twicetagram)’의 타이틀곡 '라이키(Likey)'로 컴백한다.

19일 0시에는 개성 넘치는 의상과 표정으로 9인 9색의 발랄, 경쾌한 매력을 발산하는 단체 티저 이미지 2장을 최초 공개해 컴백 열기를 더하고 있다.

2017년 2월 '낙낙(KNOCK KNOCK)’, 5월 '시그널(SIGNAL)’에 이은 올해 세 번째 컴백으로 6연속 인기 홈런 행진을 정조준하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