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젤리피쉬 측 "구구단 소이, 사고 후유증…당분간 활동 중단" [공식]

입력 2017-10-19 09:14:15 | 수정 2017-10-19 09:14:1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걸그룹 구구단 멤버 소이가 사고 후유증으로 인해 당분간 활동을 하지 못 하게 됐다.

구구단의 소속사 젤리피쉬 측은 19일 공식 사이트를 통해 “구구단 멤버 소이가 데뷔 전 다친 후유증으로 어깨 통증을 앓아오고 있었으며, 그간 치료와 활동을 병행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컴백 활동 준비를 하면서 해당 부위에 무리가 와 심한 통증을 호소하게 되었습니다”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어 “어깨 치료차 병원에서 여러 가지 검사를 실시한 결과 충분한 휴식을 가지고 치료를 받아야 한다는 전문의의 소견을 받고 현재까지 건강 회복에 집중하고 있는 상태”라며 “그간 활동과 치료를 병행하고자 했지만, 일상생활과 달리 구구단 활동을 하기에는 무리가 따르는 상황이고, 소이 역시 건강이 악화되기 전에 회복에 집중하고자 하는 의사를 밝혔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소이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고 건강이 최우선이라는 판단하에 안타깝지만, 이번 구구단 활동에는 휴식을 취하기로 하였습니다. 건강 회복에 전념할 수 있도록 힘써 도울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로써 구구단의 컴백 활동 및 일정에는 8명의 멤버가 무대에 서게 됐다.

마지막으로 “구구단과 소이를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소이가 빠른 시일 내에 회복되어 건강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게 많은 격려 부탁드립니다”라고 양해를 당부했다.

한편, 구구단은 오는 11월 8일 가요계 컴백을 준비 중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