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인도 로얄패밀리, 소주·파전 콜라보에 감격

입력 2017-10-20 09:11:19 | 수정 2017-10-20 09:16:1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인도 친구들이 한국의 첫날밤을 기념하기 위해 이태원으로 향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인도 3인방이 한국 여행 첫날을 특별하게 장식하기 위해 이태원에서 밤을 즐기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친구들은 활기찬 에너지가 넘치는 이태원 거리를 활보하며 한국의 밤 문화를 만끽했다. 인도 친구 비크람은 “소주가 필요해”, “소주 언제 마실 수 있는 거야” 라고 말하며 친구들을 재촉했다. 여러 가게를 찾아간 친구들은 종업원들에게 “소주 없어요” 라는 말을 들으며 실패를 거듭했다.

이어 친구들은 계속된 시도 끝에 소주를 파는 곳을 찾아내는데 성공해 한국에서의 첫 소주를 만끽했다. 인도 친구 비크람은 “나 이거 인터넷에서 봤어” 라고 말하며 인터넷에서 배운 소맥 제조법을 친구들에게 자신 있게 선보였고 기존에 없던 새로운 소맥을 만들어냈다. 이를 본 MC들은 “만드는 방법만 보고 넣는 비율을 안 봤네” 라며 비크람의 귀여운 실수에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인도 친구들은 안주로 나온 한국의 ‘전’을 인도의 대표적인 음식인 ‘난’처럼 손으로 먹는 모습을 보였다. 친구들은 “이거 뭐야, 초록색 피자처럼 생겼어”, “근데 진짜 맛있어”라고 말하며 또 한 번 한식의 매력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