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별그대' 장태유 감독, 박해진과 두 번째 작업…드라마 '사자' 연출

입력 2017-10-20 13:36:01 | 수정 2017-10-20 13:36: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태유 감독 박해진기사 이미지 보기

장태유 감독 박해진


배우 박해진과 장태유 감독이 내년 최고 기대작 드라마 ‘사자’로 4년만에 다시 만났다.

20일 드라마 ‘사자’(四子, 제작 ㈜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빅토리콘텐츠 스튜디오태유) 제작사는 장태유 감독이 '사자'의 메가폰을 잡는다고 밝혔다.

‘사자’는 살아남는 게 목적이 되어버린 한 남자와 사랑 속에서 사람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또 다른 남자 그리고 모든 이야기의 중심에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쫄깃한 로맨스 판타지 추리 드라마다. 평범하지 않은 삶을 살아가고 있던 한 남자가 자신과 똑같이 생긴 남자와 우연한 사건으로 엮이며 벌어지는 내용을 새로운 컬러의 로맨스와 미스터리적인 요소 속에 담아낼 예정이다

앞서 '사자'는 남녀주인공 박해진과 나나에 이어 곽시양 경수진 등 주조연 모두 스타성과 연기력을 겸비한 초특급 캐스팅 라인을 공개하며 화제가 됐다.

장태유 감독은 2013년 SBS '별에서 온 그대'로 중국을 비롯해 아시아 전역에 한류 열풍을 몰고 온 스타 연출자로 SBS‘쩐의 전쟁’‘바람의 화원’‘뿌리깊은 나무’등을 줄줄이 히트시킨 장본인이기도 하다. 특히 매 작품마다 감각적인 영상 연출을 십분 살려내 아름다운 영상미의 대가로도 통한다.

제작사 관계자는 "장태유 감독님이 '별에서 온 그대'의 인연에 이어 남자주인공 박해진과 두 번째로 함께 작업하게 됐다"라며 "명품 사전제작 드라마의 완성도를 가장 감각적으로 살려낼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라고 전했다.

'사자'는 영화 ‘원더풀라디오’(2011), ‘미쓰와이프’(2015)의 각본 및 영화 ‘치즈인더트랩’에서는 감독으로 탁월한 감각과 연출력을 지닌 김제영 작가가 집필, 뛰어난 작가와 연출자의 만남으로도 각광받고 있다.

특히 캐스팅이 발표될 때마다 중국을 비롯해 홍콩, 태국, 인도네시아 등 해외에서도 대서특필되는 등 촬영 전부터 이례적인 기대작으로 떠올랐다. 중국 웨이보상에서 사자 관련 누적조회수만 약 5000만뷰, 한국에선 다른 드라마에 비해 드라마 톡방이 일찍 만들어져 이미 수 천개의 글이 게시되는 등 드라마 시작 전부터 관심이 집중되었다. 지난 18일 오전에는 중국 유명 포털사이트인 시나오락 과 소호오락 메인을 연일 장식하는 등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기존 한국 드라마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독특한 이야기 구조와 인간에 대한 묵직한 메시지를 동시에 담고 있는 이 작품은 완성도를 위해 캐스팅을 마무리한 후 오는 11월부터 촬영에 돌입하여 작품을 완성할 예정이다.

한국 드라마사에 한 획을 그을 것으로 기대되는 ‘사자’는 내년 초까지 촬영을 마무리한 후 내년 상반기 방송예정이다.

사진 = 마운틴무브먼트 스토리, 스튜디오태유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