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동상이몽2' 정대세 "아내와 대화가 안 통해"…대체 무슨 일?

입력 2017-10-20 17:18:09 | 수정 2017-10-20 17:18:0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축구 선수 정대세가 '요섹남(요리하는 섹시한 남자)'으로 변신했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 첫 스튜디오 녹화를 위해 한국을 찾은 정대세의 모습이 공개된다.

정대세. 명서현 부부의 첫 녹화 현장과 한국 생활 에피소드가 그려진다. 정대세는 녹화 전 자신감이 충만했던 모습과 달리, 실제 본 녹화에 들어가자 땀을 비 오듯 흘리고 물을 벌컥벌컥 마시며 유독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정대세는 "땀을 한 바가지로 흘리네"라는 MC 김구라의 말에 "5만 명 앞에서 경기를 뛸 때는 안 떨렸는데, 5명 앞에서 더 떨었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뒤이어 일본에서와 마찬가지로 한국에서도 정대세의 '로봇 라이프'가 계속됐다. 알람에 맞춰 기상 후, 주변 공원으로 아침 운동을 나가 근육질 섹시미를 과시하던 정대세를 지켜보던 출연자들은 "'우블리' 따라잡기를 하는 거냐"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정대세는 "노렸지만 창피해서 못했다"고 응수해 출연자들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또 정대세는 난생 처음 아내를 위한 밥상 차리기에 돌입하는 모습도 공개된다. 정대세는 밥 짓기에서부터 난관에 봉착하며, 밥상 차리기 첫 도전이 순탄치 않을 것임을 짐작케했다.

이 모습을 보던 김숙은 "우블리 흉내 내려고 급하게 차린 거 같은데…"라며 또 한 번 의혹을 제기했고, 이에 "우블리를 따라 하려고 했는데 너무 멀었어요"라고 머쓱해했다.

정대세가 본격적으로 요리를 시작하고, 우여곡절 끝에 완성한 밥상이 등장하자 출연자들 뿐 아니라 아내까지 일동 경악했다는 후문.

한편, 정대세는 스튜디오 녹화 중 "아내와 대화하면서 서로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게 엄청 많다"는 웃픈 사연을 말하며, 부부간 '대화이몽'이 존재함을 공개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부부 '대화이몽' 그 뒷이야기와, 정대세가 만든 밥상의 정체는 23일(월)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공개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