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 다독이기 "대승적 수용…탈원전 기조 흔들림 없어"

입력 2017-10-22 15:49:04 | 수정 2017-10-22 15:49:04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경제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경제DB

문재인 대통령(사진)이 22일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 권고를 전폭적으로 수용하면서도 '탈원전' 정책기조는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재천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배포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결과에 대한 대통령 입장'이라는 서면 메시지를 통해 공론화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5·6호기 건설을 재개하겠지만 신규 원전 포기와 기존 원전수명 연장을 불허하는 내용의 탈원전 정책기조는 변함없이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이미 천명한 대로 탈원전을 비롯한 에너지 전환 정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며 "더이상의 신규원전 건설계획을 전면 중단하고 에너지 수급의 안정성이 확인되는 대로 설계수명을 연장하며 가동 중인 월성 1호기의 가동을 중단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입장 표명은 신고리 5·6호기 중단이라는 대선공약을 이행하지 못하게 됐음을 공식적으로 확인하면서 지지층을 다독이려는 성격이 강한 것으로 풀이된다. 공론화 결과에 따라 공약을 지키지 못하게 됐지만, 공약의 기본 정신과 정책기조 만큼은 확고히 지켜나가겠다는 뜻을 강조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시민들이 직접 참여해 토론하고 숙의하는 민주적 절차와 과정을 밟아 도출한 결론을 대통령으로서 수용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471명의 시민참여단은 작은 대한민국이었다"고 지칭하고 "우리 국민들은 이번 공론화 과정을 통해 한층 성숙한 민주주의의 모습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처럼 민주적 공론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대선때부터 5·6호기 건설 중단에 찬성해온 지지층들을 향해 '대승적 수용'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민주주의는 토론할 권리를 가지고 결과에 승복할 때 완성된다고 생각한다"며 "공사 중단이라는 저의 공약을 지지해주신 국민들께서도 공론화 위원회의 권고를 존중하고 대승적으로 수용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탈원전'과 함께 '탈석탄'과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아우르는 에너지 전환 정책에도 박차를 가하겠다는 뜻을 거듭 확인했다. 그는 "정부가 이미 천명한 대로 탈원전을 비롯한 에너지 전환 정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눈에 띄는 점은 탈원전과 에너지 전환정책이 장기적인 과제라는 점을 새로이 언급했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월성 1호기 가동을 중단해도 실제 원전의 수가 줄어드는 것은 다음 정부부터"라며 "다음 정부가 탈원전의 기조를 계속 유지할 수 있도록 천연가스와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