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우새' 도끼 "펜트하우스 좁아 호텔로…月지출 8천만원"

입력 2017-10-23 09:02:51 | 수정 2017-10-23 09:02:5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지난 2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방송인 이상민과 래퍼 도끼의 기막힌 연결고리가 밝혀졌다.

이상민은 옆집에 사는 이웃사촌 도끼의 집에 방문, 자신의 1/4 하우스를 넘어선 '완전체' 집을 구경한 후 "나는 벌면 갚고 도끼는 벌면 쓴다. 둘 다 제로를 계속 만들고 있다. 비슷한 인생이다"라며 도끼의 재력을 인정했다.

대화 중 저축 이야기가 나오자 도끼는 "돈은 서른부터 모을 예정"이라며 "20대에 하고 싶은 건 다 해보려고 한다. 이제 2년 남았다"고 말했다.

이어 돼지 저금통을 가리키며 "여기에 하루에 5만원씩 저금한다. 저금은 이게 전부다. 가끔 기분 좋은 날 15만 원을 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저금통엔 5만원 지폐들이 가득 담겨 있었다.

또한 도끼는 지금 집보다 넓은 호텔에 장기투숙할 것이라고 말해 부러움을 샀다. 그 와중에 이상민은 도끼의 가구들을 탐냈고, 자신이 과거 호텔에 살았던 이야기를 꺼내기도 했다.

이상민은 "이 정도 유지하려면 월 지출 8천이라고 봐야 하지 않냐"고 물었더니, 도끼는 "그 정도 되는 거 같다"고 했다.

그런데 부티 흐르는 도끼가 알고 보니 컨테이너 박스에 살 정도로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보냈다. 도끼는 "어렸을 때 컨테이너 박스에서 살았다. 부모님이 부산에서 3층짜리 레스토랑을 운영하셨는데, 광우병이 터지면서 망했다. 11살 때 '내가 돈을 벌 때가 왔다'라고 생각했고 서울로 올라와 음악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어려운 환경에도 불구하고 "나중에 잘 될 거다"라고 생각했었다며 긍정적인 신념을 밝혀, 이를 지켜보던 어머니들의 칭찬을 자아냈다.

이에 이상민은 자신의 아픈 과거를 떠올리며 도끼의 이야기에 '무한 공감'을 표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