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시원 父 "한일관 대표, 치료 과정서 2차 감염 배제 못해"

입력 2017-10-23 09:33:26 | 수정 2017-10-23 09:37: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시원 프렌치불독 사건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최시원 프렌치불독 사건 / 한경DB


'슈퍼주니어' 최시원 부친 최기호 씨가 '한일관' 대표 사망 사건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유명 한식당 '한일관' 대표 김모씨(53)는 지난달 30일 서울 압구정동에 위치한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이웃집 개에게 물렸다. 이후 엿새만에 폐혈증으로 사망했다. 패혈증은 세균 및 바이러스 등에 감염돼 전신성 염증 반응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이후 이 개가 최시원의 반려견으로 알려지면서 비난을 받고있다.

이에 최기호 씨는 "안타까운 소식을 듣고 확인한 결과, 고인은 저희 집 문이 잠시 열린 틈에 나간 반려견에게 물렸다"고 전했다.

이어 "고인이 폐혈증으로 사망한 것은 사실이나 치료 과정의 문제나 2차 감염 등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정확한 사인을 단정짓기 어려운 상태라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유족에게 사과의 뜻도 전했다. "애도의 뜻을 전하기 위해 조문을 다녀왔다"며 "유가족분들께 머리숙여 사죄 드렸다. 고인과 유가족분들께 그 어떠한 말로도 위로가 될 수 없다고 생각된다. 이 글을 빌어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마무리했다.

한편, 이번 사건으로 인해 최시원의 이미지와 활동에 대한 부정적 여론에 휩싸였다. 현재 그가 출연 중인 tvN 드라마 '변혁의 사랑'은 물론, 슈퍼주니어의 정규 8집 앨범 발매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누리꾼들의 하차 요구가 빗발치고 있어 추후 행보가 주목된다.

최시원 프렌치불독 사건. / 최시원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최시원 프렌치불독 사건. / 최시원 인스타그램


다음은 최시원 부친 최기호 씨의 글 전문이다.

최기호입니다.

저희 가족의 반려견과 관련한 보도기사를 접하였고, 이에 문제가 된 반려견의 견주로서 말씀 올리고자 합니다. 먼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리고 유족들께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저희도 안타까운 소식을 듣고 확인한 결과, 이웃인 고인은 저희 집 문이 잠시 열린 틈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리고 엿새 뒤 패혈증으로 사망하신 것은 사실이나, 치료과정의 문제나 2차 감염 등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정확한 사인을 단정짓기 어려운 상태라 들었습니다. 항상 조심하고 철저히 관리했어야 하는데 이러한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송구스러운 마음 뿐입니다.

저희는 애도의 뜻을 전하기 위하여 조문을 다녀왔고, 위와 같은 상황에 대하여 유가족분들께 머리숙여 사죄를 드렸습니다. 현재도 앞으로도 고인이 되신 분과 유가족분들께는 큰 마음의 짐을 지게 되었음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습니다. 그 어떠한 말로도 위로가 될 수 없으리라 생각되기에 고인과 유가족분들께 이 글을 빌어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립니다.

조심스럽게 당부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사실과 다른 추측성 내용까지 퍼지면서 고인을 조용히 애도하고 있는 유가족분들에게 의도치 않은 상처를 주거나 피해가 갈까 걱정이 됩니다. 더 이상은 확산이 되지 않도록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반려견은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조치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고 다시 한 번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