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메소드' 박성웅 "상남자 이미지…남자와 키스, 상당한 도전"

입력 2017-10-23 12:14:25 | 수정 2017-10-23 14:27: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메소드' 박성웅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메소드' 박성웅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박성웅이 다양성 영화에 출연해 데뷔 20년만에 큰 도전을 치렀다.

23일 서울 용산구 용산 아이파크몰 CGV에서 영화 '메소드'(방은진 감독)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영화에서 박성웅은 완벽한 연기를 위해 자신을 버리는 메소드 배우 재하로 분해 아이돌 스타 영우(오승훈)과 어디까지가 진실인지 모를 미묘한 감정에 빠진다.

박성웅은 "아무래도 상남자 이미지가 있다. 남자와 키스를 하는 것이 상당한 도전이었다. 연기인데 키스할 수 있는데, 감정적으로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승훈이라는 배우의 매력에 빠져들었다. 어느순간 오승훈 배우가 긴장을 많이 하더라. 그래서 제가 더 집중하고 쫓아올 수 있게끔 했다. 힘들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의외로 세 번 테이크를 갔다. 컷의 권한을 저에게 주셔서 빨리 하지도 못하고 되게 오래 했다"라고 설명했다.

오승훈은 "저는 아직 열심히 해야 하는 신인 배우다. 뭐든 열심히 해야 한다. 제 생각엔 선배님이 이걸 할 이유가 없었을 것 같다. 스트레스가 많았을 것 같다. 현장에서 되게 집중해 계시더라. 저는 오히려 그런 모습을 보고 정신을 바짝 차렸다"라고 덧붙였다.

방은진 감독의 새 영화 '메소드'는 연극배우 재하(박성웅)와 아이돌 영우(오승훈)가 연극 '언체인'의 파트너로 만나 최고의 무대를 위해 서로에게 빠져들면서 시작된 스캔들에 대한 이야기다. 오는 11월2일 개봉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