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아베와 통화…"북한 압력 강화키로"

입력 2017-10-23 16:00:10 | 수정 2017-10-23 16:00:10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 전화를 걸어 북한에 대한 압력을 높이기로 했다고 23일 교도통신 등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아베 총리에게 "(총선)대승리를 축하한다. 국민들로부터 강한 지지를 얻는 것은 중요하다"고 말했다.

니시무라 야스토시 관방 부(副)장관에 따르면 통화에서 양국 정상은 북한에 대한 압력을 강화하는 데 연대하자고 재차 확인했으며, 의견일치를 봤다.

또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 기간 중인 다음달 5일 두 정상이 함께 골프를 치기로 했다고 니시무라 부장관은 전했다.

두 정상의 골프 라운딩에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동하는 프로골퍼 마쓰야마 히데키(松山英樹)도 함께 할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전화통화를 한 것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총격 사건이 일어난 직후인 지난 4일 이후 19일 만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