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메소드' 박성웅 "섬광 같은 영화…인생작 중 하나 될 것"

입력 2017-10-23 16:28:36 | 수정 2017-10-23 16:28:36
글자축소 글자확대
'메소드' 박성웅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메소드' 박성웅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박성웅이 신작 '메소드'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23일 서울 용산구 용산 아이파크몰 CGV에서 영화 '메소드'(방은진 감독)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영화에서 박성웅은 완벽한 연기를 위해 자신을 버리는 메소드 배우 재하로 분해 아이돌 스타 영우(오승훈)과 어디까지가 진실인지 모를 미묘한 감정에 빠진다.

박성웅은 "극중 '저는 메소드 연기 배우입니다'라는 대사가 나온다. 저는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동안 쉬는 날이 없이 다양한 작품을 했다. 과거로 거슬러 '신세계'라는 작품할 때 조직 생활하는 분들과 밥도 같이 먹곤했다. 어제는 아들을 안고 오열하는 장면을 찍는데 너무 편하더라. 왜냐면 제게도 아들이 있기 때문"이라면서 스스로 메소드 배우라는 것에 대해 인정했다.

그는 "21년간 연기를 했다. 앞으로도 그런 질문을 받을 것 같다. 인생에 있어서 가장 의미있는 작품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두 가지 중 하나가 메소드일 것"이라며 "작지만 큰 영화, 섬광같은 영화였다. 아 이런 영화가 있지 하는 작품으로 남았으면 한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방은진 감독의 새 영화 '메소드'는 연극배우 재하(박성웅)와 아이돌 영우(오승훈)가 연극 '언체인'의 파트너로 만나 최고의 무대를 위해 서로에게 빠져들면서 시작된 스캔들에 대한 이야기다. 오는 11월2일 개봉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