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與 "한국당 임종석 비서실장 고발, 적폐몸통의 적반하장"

입력 2017-10-24 15:38:55 | 수정 2017-10-24 15:38:5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자유한국당의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대한 고발 방침에 대해 "정상적인 업무마저 막아서겠다는 것"이라며 "적폐 몸통의 적반하장격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강훈식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이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구성 등 일상적인 업무상 공문을 각 부처에 발송한 것과 관련해 임 실장과 백 비서관을 고발하기로 했다"며 "제1야당의 유체이탈식 화법에 국민은 실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적폐청산 과정에서 각 부처 구성 및 운영계획을 확인하는 것은 정당한 업무파악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 앞에 적나라하게 파헤쳐지고 있는 수많은 적폐에는 침묵하면서, 나라를 새롭게 만들기 위한 시스템 구축 노력을 검찰에 고발하겠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이를 법리적 검토를 통해 고발조치하겠다는 것은 정상적인 업무마저 막아서겠다는 것으로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제1야당은 경우에 따라 정권을 인정하지 않는 오만함으로 비춰질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청와대가 임 실장과 백 비서관의 명의로 각 부처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라고 공문을 발송한 것은 정당한 권한을 넘어선 직권남용"이라며 두 사람을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