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울시내, 교통사고 잦은 곳은?…버스전용차로 주의 요망

입력 2017-10-24 09:26:48 | 수정 2017-10-24 09:26: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


서울 시내에서 교통사고가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곳은 강남구 논현동 교보타워 사거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이 24일 서울시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2016년 4년간 교보타워 교차로에선 교통사고가 182건 발생했다.

이곳의 연도별로 교통사고 건수는 2013년 60건, 2014년 41건, 2015년 43건, 2016년 38건이다. 교보타워 사거리 다음으로 사고가 잦은 곳은 영등포구 영등포교차로였다.

4년간 모두 169건의 교통사고가 있었으며 2014년 33건, 2015년 44건, 지난해 46건 등으로 사고 건수도 증가하고 있다.

같은 기간 성북구 월암교에선 160건, 마포구 공덕 오거리에서는 155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송파구 잠실 교차로(143건)와 종로구 혜화동 로터리(140건), 관악구 신림교차로(140건), 중구 서울시청 앞(135건)도 교통사고가 잦은 곳으로 꼽혔다.

한편, 지난해 서울 중앙버스전용차로에선 교통사고가 137건 일어나 9명이 사망하고 249명이 다친 것으로 나타났다. 치사율은 3.6%로, 전체 교통사고 치사율 평균(1.9%)보다 다소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