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영학, 딸 희귀병 호소해 13년간 후원금 13억 받아

입력 2017-10-24 10:39:18 | 수정 2017-10-24 10:39: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영학 사건 / TV조선 영상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이영학 사건 / TV조선 영상 캡처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이 13년간 약 13억원의 후원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24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이영학의 후원금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중랑경찰서는 2005년부터 2017년까지 그의 딸과 아내의 후원계좌 등을 분석한 결과 약 13억원의 후원금이 들어온 사실을 확인했다.

이영학은 자신의 딸이 희귀병인 '거대백악종'을 앓고 있지만, 수술을 받을 돈이 없다고 호소해 모금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영학이 평소 고급 승용차를 몰고 다닌 정황이 드러나면서 경찰은 후원금을 딸의 치료비가 아닌 다른 곳에 사용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15일 전담팀을 꾸려 이영학의 '돈줄'을 파헤친 경찰은 후원계좌뿐 아니라 이영학의 가족과 지인 등의 계좌도 분석 중이다. 후원계좌에는 5000원, 1만원의 소액 후원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이영학이 공식 후원계좌가 아닌 차명계좌를 통해 더 많은 후원금을 받았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이영학 계좌에서 '서울대병원'으로 송금된 1억6000만원 가량이 딸의 진료비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영학의 딸은 2005년부터 2015년까지 서울대병원에서 5차례 큰 수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영학이 다른 계좌에 송금하고 수신자명을 '서울대병원'으로 조작했을 가능성이 있어 정확한 치료비 규모는 확인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서울대병원으로부터 진료 기록을 받아 분석 중이며, 딸의 수술을 담당한 의사에게도 정확한 수술비와 진료비를 확인할 계획이다.

이영학이 딸의 치료비 명목으로 후원금을 받고 다른 곳에 사용했다면 사기나 횡령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

특히 이영학이 체포되기 전 계좌에 남아있던 3000만∼4000만원과 서울대병원에 송금된 금액을 제외한 나머지 11억원의 용처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은 이영학이 10여년간 사용한 신용카드 3∼4개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도 발부받아 지출 내역을 확인하고 있다.

이영학은 후원계좌에서 가족 계좌로 일부 후원금을 이체하고 정기적으로 현금을 인출해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 번에 수억원 가량을 인출한 기록은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영학은 본인의 문신 비용으로 4000만원가량을 지출하고, 외제차 등 고급 승용차를 구매하고 유지하는 데 후원금 일부를 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돈이 후원계좌에서 빠져나간 것인지 확인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