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려인 정주 80주년 기념 사진전 '까레이쯔'

입력 2017-10-24 13:10:19 | 수정 2017-10-24 13:10:1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과 카자흐스탄 간의 경제, 문화 및 우호증진의 중요한 가교역할을 하고 있는 고려인의 80년 역사를 되돌아보고, 그 의미를 되새기는 고려인 정주 80주년 기념 사진전 ‘까레이쯔’가 오는 10월 25일부터 11월 8일까지 국립카자흐스탄 박물관에서 개최된다.

17일(현지시간) 주카자흐스탄 한국문화원(원장 이혜란)에 따르면 ‘까레이쯔’ 사진전은 카자흐스탄에 거주하는 1세대부터 4세대까지 이르기까지 김진석 사진작가가 담아낸 고려인의 역사와 진솔한 삶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이번 사진전은 카자흐스탄 고려인 정주 80주년을 맞이해 특별히 기획한 프로젝트로, 지난해 여름 김진석 사진작가가 현재 고려인들이 가장 많이 살고 있는 4개 도시(키질로르다, 우쉬토베, 알마티, 아스타나)를 찾아 약 2개월간 1,000명이 넘는 고려인을 만나 그들의 삶을 기록했다.

80년 전, 소비에트 연방 정부의 민족재배치 정책에 의해 아무것도 없는 맨 몸으로 카자흐스탄에 옮겨졌다. 고려인들이 견뎌낸 고난과 역경의 역사와 현재 카자흐스탄에 성공적으로 정착해 살아가고 있는 그들의 삶과 모습을 꾸밈없이 담아내고자 노력한 작가의 땀이 고스란히 배어있는 뜻깊은 사진전으로 101점의 작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주카자흐스탄 한국문화원 원장 이혜란은 “고려인 정주 80주년 이라는 뜻 깊은 해에 ‘까레이쯔’ 사진전을 개최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며 “80년 전 카자흐에 강제 이주 된 고려인의 역사에는 눈물과 땀, 삶의 희망이 얼룩져 있었다. 어려운 시간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카자흐 대지에 뿌리를 내려 이제는 현지사회의 당당한 구성원으로 자리를 잡은 고려인들에 존경과 경의를 표한다.”고 전했다.

전시는 오는 10월 25일 아스타나를 시작으로 11월 말~12월 초 키질로르다, 우쉬토베, 알마티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