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vs 한국당 "문준용 의혹부터"

입력 2017-10-24 16:20:20 | 수정 2017-10-24 16:20:2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공공기관 채용비리가 도마위에 오르면서 진상규명에 정치권의 관심이 몰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필요하면 전체 공공기관에 대해 전수조사를 해서라도 채용비리의 진상을 철저하게 규명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청탁자와 채용비리를 저지른 공공기관 임직원들에 대해서는 엄중한 형사 책임과 민사상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부정한 방법으로 채용된 당사자에 대해서도 채용을 무효로 하거나 취소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채용절차의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법 제도를 개선하고 감독체계도 강화하기 바란다"며 "이번과 같은 총체적 채용비리가 또다시 재발한다면 해당 공공기관과 함께 주무부처도 무거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같은 공공기관 채용비리 근절 지시에 자유한국당은 환영의 뜻을 비쳤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24일 "대통령의 발언처럼 청년들에게 공정한 기회를 부여하고 미래에 대한 희망을 주기 위해서라도 공공기관 채용에 있어 반칙과 특권은 반드시 청산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전 대변인은 아울러 "‘공공기관 채용비리’에 있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의 황제 채용, 황제 휴직 의혹"이라면서 "아들의 의혹은 제대로 해명도 하지 못하면서 ‘채용비리’ 운운하는 것을 어떤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지원자의 아버지가 청와대 민정수석 출신이고, 해당 기관장은 그 아버지의 청와대 직속 부하로 있던 사람이었다"면서 "그 아들은 점퍼에 귀걸이를 착용한 사진을 붙이고, 달랑 12줄의 자기소개서로 고용정보원이라는 공공기관에 채용됐다. 게다가 14개월만 근무한 뒤 휴직했다 퇴직하면서 37개월 치 퇴직금까지 수령했다는 의혹까지 있다"고 주장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공공기관 채용비리를 철폐하고자 한다면 보수정권 9년뿐만이 아니라 좌파정부 10년까지 포함하여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면서 "문재인 정부가 정보와 자료를 독점하고 자의적으로 활용하며 자신의 잘못에는 눈감고, 보수 정권의 잘못만 드러내는 것은 정치보복이라는 비판만 받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