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침묵' 이하늬 "'부라더' 같은 날 개봉, 두 아이 낳은 느낌"

입력 2017-10-24 16:58:33 | 수정 2017-10-24 17:02:56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이하늬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이하늬 / 사진=최혁 기자


배우 이하늬가 영화 '침묵'과 '부라더' 두 작품으로 가을 관객을 찾는다.

24일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점에서 영화 '침묵'(정지우 감독)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극중 이하늬는 임태산 태산그룹 회장(최민식)과 나이 차를 극복하고 약혼해 세간의 관심을 불러일으킨 인기 가수 유나 역할을 맡아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특히 극중에서 이하늬는 감미로운 재즈곡을 직접 불러 눈길을 모았다.

극중 배우 이수경과 시원하게 욕설을 퍼부으며 싸움을 한 이하늬는 "그 신을 사용하실지 몰랐다. 당시 촬영 때 데시벨을 300까지 올렸다 내렸다 했다. 하다보니 자유롭게 됐다. 그 장면도 수경과 함께였기에 가능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공교롭게도 이하늬가 출연한 코미디 영화 '부라더'가 '침묵'과 같은 날 개봉하게 됐다. 그는 "이 얘기가 나올 때 마다 침을 꼴깍 하고 삼키게 된다. 한편으로 감사하기도 하고, 두 아이를 낳은 느낌이 든다. 말을 아끼겠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침묵'은 약혼녀가 살해당하고 그 용의자로 자신의 딸이 지목되자 딸을 무죄로 만들기 위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사건을 쫓는 남자 임태산(최민식)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11월 2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