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케어' 재원 조달 문제없다"

입력 2017-10-25 11:07:45 | 수정 2017-10-25 11:07:45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_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_한경 DB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케어'가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강훈식 민주당 대변인은 25일 오전 현안 서면브리핑을 통해 "복지위에서 ‘문재인 케어’는 환자들의 의료비 부담 경감대책임을 강조하며 국고보조금을 온전히 확보하는 등 재정절감 대책을 통해 재원을 조달할 수 있음을 밝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민생국감을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국토위에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이어 "민주당은 민생국감을 위해 정무위에서 예금보험공사에 전 정권의 무자격 사외이사 등에 대한 조속한 정리를 주문했고, 기재위에는 조선업 구조조정 등 정상화 방안에 대한 대책을 요구했다"면서 "농해수위에서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제2특조위를 통한 진실규명을 위해 해경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고, 산자중기위에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과정이 행정명령, 총리훈령, 대법원판례 등을 감안할 때 적법했음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그러면서 "적폐청산 국감을 위해 법사위에서는 부산 엘시티 수사와 관련해 전관예우 등 법조비리 의혹을 제기했고, 기재위에서는 ‘다스’에 대한 특혜 금융지원 의혹을 제기했다"고 덧붙였다.

오늘(25일) 국토위 국감에서는 서울시를 대상으로 공약이행 실태와 부동산대책 및 도시재생 정책 등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