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기성용 풀타임·린가드 멀티골…스완지, 맨유에 0-2 패배

입력 2017-10-25 08:35:07 | 수정 2017-10-25 08:35:07
글자축소 글자확대
맨유 스완지
맨유 스완지 /  '후스코어드닷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맨유 스완지 / '후스코어드닷컴' 캡쳐


기성용이 풀타임 뛰었지만 스완지 시티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 패했다.

스완지는 25일 오전(한국시각) 영국 스완지 리버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18시즌 EFL컵 16강전에서 맨유에 0-2로 졌다.

전반 21분 맨유의 린가드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린가드는 래시포드의 패스를 이어받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이어 또 다시 린가드는 후반 14분 골을 넣으며 승리를 이끌었다.

이번 승리로 맨유는 8강에 오르며 대회 2연패를 향해 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