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덕제, '가정' 언급하며 성추행 해명…여배우 측 "하반신 방어 태도"

입력 2017-10-25 09:27:48 | 수정 2017-10-25 09:29: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조덕제 여배우
조덕제 여배우 / 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조덕제 여배우 / MBC 방송 캡처


배우 조덕제가 성추행 사건에 휘말린 가운데 그의 인터뷰가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지난 2015년 영화 촬영 중 상대 여배우의 옷을 찢고 바지의 손을 넣었다는 혐의로 기소된 조덕제는 2심 판결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그는 "연기였다. 감독의 지시였다"고 부인했으며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난 가정이 있다. 수많은 스태프들이 있는 현장에서 성추행을 저지르겠냐"라며 영상 제출을 하는 등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하지만 백재호 한국독립영화협회 운영위원은 "영상을 차례로 검토했지만 믿을 수 없다. 피해 상황에서 피해자는 노출이 불가피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하반신을 방어하려는 태도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어 "두 번의 NG 후, 세 번째 촬영에서 사건이 일어난 것"이라며 "앞선 두 번의 촬영과 3번째 촬영은 분명히 달랐다"라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