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민의당, 통합 논의 속도조절…안철수 "가치·정체성 공유 수준 연대"

입력 2017-10-25 10:39:42 | 수정 2017-10-25 10:39: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안철수 의원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안철수 의원실 제공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비롯한 국민의당 지도부가 바른정당과의 통합논의 속도조절에 나섰다. 지도부는 '통합'이라는 말을 자제하고 '연대'를 강조하는 등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안 대표는 25일 오전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 일주일 동안 팩트와 전망이 혼재된 많은 통합과 연대에 대한 시나리오가 언론에 오르내렸다. 국민의당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확인하는 계기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통합론을 둘러싼 당내 갈등설을 적극으로 진화했다. 그는 "같이 정치적인 모색을 하는 차원을 넘어 (당 내에서) 뭔가 갈등하는 것처럼 비치는 말도 오가기도 했다"며 "저는 우리가 그럴 이유가 없다고 본다"고 했다.

이어 그는 "우리의 가치와 정체성을 기반으로 중도개혁의 구심력을 갖춰야 한다"며 "우리 가치와 정체성이 공유되는 수준에서의 연대의 가능성, 연대의 수준을 결정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동철 원내대표 역시 이날 오전 국민의당-바른정당 의원 모임인 국민통합포럼의 조찬 세미나에 참석해 두 당의 연대를 강조했다. 그는 "국민통합포럼의 강연들이 의정활동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하며 나아가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정책연대를 더욱 내실있게 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포럼으로 인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더욱 신뢰를 구축하게 되고 양당간 정책 공조·연대에 있어 큰 힘이 되어주고 있다는데 대해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